작성자 : sonagi75 시간 : 2010-03-25 오전 10:38:22 Hit : 2444
 안성뉴타운,개발계획변경 정상추진 시 내년 초 보상실시

 

 

안성뉴타운 개발계획 변경이 기정사실화된 가운데, LH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가 30여만 평 규모로 축소를 검토하고 있는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예정지구 지정 및 개발계획변경 승인 절차 등을 고려하면 토지보상은 일러야 내년 초가 될것으로 보인다.

LH경기본부는 지체되고 있는 '수요분석 및 사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용역 최종보고회를 4월중 실시하고,6월까지는 사업규모 조정안을 토대로 비용계획과 보상시기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국해부에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인사이동 등으로 현재까지 경기본부 측은 개발계획변경 안에 대한 최종 검토를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안성뉴타운 개발규모 등에 대한 대체적인 윤곽은 4월중 가시화될 것이지만 구체적인 확정 사업계획은 예정지구 지정신청 단계에서나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얘기다.

 

경기본부 관계자는"사업 백지화는 없을것"이라며, 구체적인 개발면적 등에대한 확답은 피하면서도 30여만 평으로 축소하는 안을 검토 중인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이에 그는 "예정지구 축소 사례가 많지 않아 사업성 검토와 행정협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하지만 , 안성뉴타운 개발사업은 너무 지체되어 예정지구 지정및 개발계획 변경승인 절차를

통합해 추진하는 등 모든 일정을 하루빨리 앞당겨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택지개발 사업에 있어서는 실시계획 승인 이후에 원칙적으로 보상 절차를 밟는다는 게 공사측의입장 " 이라고 밝혀,6월께 개발 계획변경 승인 신청이 정상적으로 이뤄진다해도 국해부의 최종 승인절차 등을 감안하면 실제 토지보상 시점은 빨라야 내년 초가 될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앞서 안성시는 뉴타운의 개발 규모가 대폭 축소될것임을 예측하면서 "안성천 북측지역 전부를 개발대상으로 요구"했지만, 현재 공사 측의 검토계획은 시가 요구한 면적의 60% 수준에 그치고 있어 개발 대상지는 옥산동과 아양동 일원으로 좁혀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종보고회 시 개발면적과 대상지, 보상시기 등에 대한 공사 측의 명확한 입장을 받고, 보상 절차를 앞당기기 위해 개발계획 변경승인 요청과 동시에 토지 및 지장물 조사를 실시하도록 늦어도 연 내에는 토지보상 공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제목 내용 작성자    검색
번호 작성자 내용 작성일 첨부 Hit
39 전성현    3차 보금자리주택은 어디...... 2010-03-26 429
38 전성현    안성뉴타운,개발계획변경 정상추진 시 내년 초 보상실시 2010-03-25 2444
37 전성현    지방 주택경기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에 대한 당정간담회 2010-03-23 2377
36 전성현    장기전세주택 공급 어떻게 바뀌나? 2010-03-22 2269
35 전성현    재개발·재건축 공공관리자제, 7월 본격 시행 2010-03-19 2439
34 전성현    부동산로또’로 불리 우는 위례신도시 사전예약 시작 2010-03-17 2235
33 전성현    2010년 장기전세주택 집중분석 2010-03-15 2106
32 전성현    베스트 뉴스 3 다시보기 2010-03-12 2193
31 전성현    위례 청약예치금 1천5백만원은 돼야 당첨권 2010-03-11 2368
30 전성현    800만원대 분당 타운하우스 “휴라시안” 2010-03-10 2682
◀◀    ◀1 2 3 4 6 7 8 |      ▶▶